특별상영작 <기생 : 꽃의 고백> (2/2 금)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오늘 : 474
어제 : 502
전체 : 424,250

추억과 역사가 함께하는 가족문화공간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고객센터
Customer Center
고객센터 032-764-8880, 032-764-6921 mlc8880
오시는 길
공지사항
미림극장은 만남과 소통의 공간입니다.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특별상영작 <기생 : 꽃의 고백> (2/2 금)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미림극장 작성일18-01-23 19:56 조회780회 댓글0건

본문

이번주 목요일 특별한 작품을 소개해드립니다.

 

20세기 초 모던의 꽃으로 문화예술계를 주름잡으며 화려하게 피었다가

소리없이 사라져간 여성 예술가 '권번 기생'들의 

삶의 흔적을 찾아가는 다큐멘터리<기생 : 꽃의 고백>이 

1월 25일 목요일 전국 개봉에 맞춰

미림극장에서도 1월 25일 목요일 오후 4시 50분에 상영합니다.

 

2/1~2 (목,금)에는

오전 10:30 / 오후 12:10 / 오후 1:50

3회씩 총 6회 상영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관람 바랍니다.

 

ba23d2604d31b789668454d2c47988ff_1516705

[작품 소개]

 

“그들은 와인을 마시고, 커피와 담배를 즐겼다.

무용, 레뷰를 비롯해서 모든 춤과 연기는 그녀들의 몫이었다..”

 

20세기 초 모던의 꽃으로 문화예술계를 주름잡으며 화려하게 피었다가

소리없이 사라져간 여성 예술가들이 있다.

 

그들은 해어화(解語花), 기생이라 불리운다.

그들은 외면적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연기, 무용, 악기 연주, 예술에 대한 식견까지 갖춘 문화엘리트이자,

전통을 계승하면서도 신문물을 받아들인 선구자들이었다.

“최승희 같은 무용가가 춤을 배우러 군산까지 내려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그녀들의 기예는 출중했다.

 

그러나 그들의 삶은 감춰져야만 했다.

왜곡된 시선으로 음지로 숨어들게 되었고, 무관심으로 일관한 세상은 그들을 잊었다.

문화재 지정을 앞두고 있어도 기생이라는 과거는 숨기고 싶은 꼬리표일 뿐이다.

 

왜 세상은 그들을 숨게 만들었을까..

결코 잊어서는 안될, 우리가 몰랐던 그들의 이야기가 지금 시작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 검색


미림극장
(주)추억극장미림  |  대표 :윤성구  |  인천광역시 동구 화도진로 31  |  TEL : 032-764-8880 / 032-764-6920  |  FAX : 032-764-6921
E-mail : mlc8880@naver.com  |  Copyright © 2015 (주)추억극장미림 All rights reserved.